언론홍보

알림마당

‘문경’을 간직하도록 길잡이가 되겠습니다.

언론홍보

문경서 영화·드라마 찍으면 인센티브 최대 1,000만원[한국일보]

 

문경서 영화·드라마 찍으면 인센티브 최대 1,000만원

 

경북 문경새재오픈세트장 촬영 현장. 문경시 제공

 

“문경 지역에서 영화나 드라마 찍으면 최대 1,000만원 드립니다."

경북 문경시는 2일 지역에서 영화와 드라마를 촬영할 경우 올해도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이날 밝혔다.

지원대상은 순제작비 3억원 이상 국내외 영화·영상물 중 문경에서 5회차 이상 촬영하는 경우다. 지역 내 숙식비, 유류비, 보조출연료, 중장비 사용료 등 제작비의 20%를 1,0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문경시가 촬영 인센티브 제공을 도입한 것은 2019년. 그 동안 드라마 ‘나의 나라’와 ‘조선 생존기’,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트레인’, 영화 ‘외계인’ 등 모두 6개 작품에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문경시는 지역의 명소 홍보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도 인센티브 지원사업을 적극 홍보해 다양한 영화·드라마 촬영 유치에 힘쓸 계획이다.

경북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전경. 문경시 제공

 

문경은 문경새재·가은오픈세트장을 비롯해 단산, 고모산성 등 수려한 자연경관과 에코랄라, 가은역, 화수헌 등 관광명소를 보유하고 있어 영화·드라마 촬영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지역명소 홍보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문경에서 촬영하는 영화·드라마에 로케이션 인센티브를 지원한다”며 “앞으로 제작사의 부담은 줄이고 지역경제는 살리는 촬영하기 좋은 도시 문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사보기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20214330002130?did=NA

푸터 네비게이션

저작권표시, 주소 및 연락처

TOP